콘덴싱이 뭐예요?

우리 모두의 지구를 지키는 기술, 콘덴싱에서 그 해답을 찾다.

에너지 효율은 올리고, 미세먼지는 줄이는
친환경 에너지 기술
   

콘덴싱이 뭐예요?

열을 재활용하는 기술
콘덴싱은 보일러를 작동할 때 발생되는 배기가스에 숨어 있는 열을 바로 내보내지 않고, 다시 사용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친환경 기술입니다. 쉽게 말해, 냄비 뚜껑을 닫고 물을 끓일 때 수증기가 뚜껑에 맺혀 물방울로 변하면서 열을 내므로, 뚜껑을 열고 끓일 때 보다 더 빠르게 끓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특히 콘덴싱 보일러는 열을 한번만 사용하고 밖으로 배출하는 일반 보일러와 달리, 열을 재활용 하기 때문에 연통의 온도가 일반 보일러보다 75℃나 낮습니다. 내려간 75℃ 만큼의 열을 우리집 난방에 사용하므로 열효율은 높이고, 가스비는 줄일 수 있습니다.
 

콘덴싱이 왜 친환경 보일러인거죠?

콘덴싱이 많아질수록 미세먼지는 줄어듭니다.

콘덴싱보일러는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NOx)을 약 79% 감소 시키고,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크게 낮춰 서울시 면적 7배 크기의 녹지 조성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습니다. 일반 보일러를 콘덴싱 보일러로 바꾸는 작은 행동, 뿌연 미세먼지를 걷어내고 맑은 하늘을 되돌리는 가장 쉬운 방법입니다.

  •  

    콘덴싱보일러 교체 시

  •  

    질소산화물(NOx) 약 79% 감소

  •  

    이산화탄소 배출량 1년에 576kg 감소

  •  

    연간 208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

   

실제로 가스비가 줄어 드나요?

 
최대 28.4% 가스비 절감
에너지 효율 1등급의 나비엔 콘덴싱 보일러를 사용하면, 일반 보일러 대비 최대 28.4% 가스비를 절감 할 수 있습니다.
한번 구입하면 평균 10년을 사용하는 보일러. 콘덴싱 보일러는 구매 후 약 1년이 지나면 일반 보일러 보다 다소 높은 초기 구매 비용을 상쇄할 수 있음은 물론 시간이 지날 수록, 가스비가 줄어들기 때문에 실제로 돈을 버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이제 알뜰한 콘덴싱 보일러로 바꾸고, 마음까지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나비엔의 콘덴싱은 무엇이 특별한가요?

스테인리스 열교환 기술 30년 따라올 수 없는 내구성

보일러의 성능과 수명을 결정짓는 핵심 부품, 열교환기

경동나비엔의 스테인리스 열교환기는 녹이 슬지 않고 침식에 강해 오랫동안 잔 고장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유럽에 열교환기를 수출했을 정도로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쾌적한 난방과 풍부한 온수 기본에 더욱 충실하다

보일러의 기본 기능은 따뜻한 난방과 일정한 온수

경동나비엔은 업계 유일의 자동 난방 제어 기술로 “더웠다, 추웠다” 없이 한결같은 난방을 구현합니다. 또 소비자가 사용하는 물의 양을 계산해 일정한 온수를 제공함은 물론 버리는 물 없이 틀자마자 온수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비교할 수 없는 기술력 최초에서 최고가 되기까지

독자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일러 부문 국내 판매 1위

경동나비엔은 1988년 아시아에서 최초로 콘덴싱 보일러를 개발한 이후, 현재까지 독자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일러 부문 국내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및 에너지 절감의 핵심 대안인 콘덴싱 보일러. 더욱 혁신적인 콘덴싱 솔루션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없는 맑은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 서겠습니다.

 

콘덴싱 보일러, 글로벌을 사로잡다

 

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유럽까지 Join the condensing

에너지와 환경을 중요시하는 네덜란드, 독일 등의 유럽 선진국에서는 이미 콘덴싱 보일러의 중요성과 가치를 깨닫고, 설치를 의무화하거나 법제화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또 정부 차원에서 보조금 지급 등의 지원 사업을 진행할 만큼 보급화를 위해 전 세계적으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국내 콘덴싱 보일러의 원조 브랜드인 경동나비엔은 이제 대한민국을 넘어 중국, 미국, 영국 등 까다로운 글로벌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콘덴싱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습니다. 콘덴싱이 만들어갈 깨끗한 변화의 중심에 경동나비엔이 있습니다.